작성일 : 05-04-28 22:49
[유적지] 자연이 그린 동양화 선돌
 글쓴이 : 강과별 (220.♡.140.59)
조회 : 2,128   추천 : 0   비추천 : 0  

날골과 남애마을 사이에 높이 70m 정도의 큰바위가 서있는데 이 바위를 선돌이라 한다.
선돌은 일명 신선암이라고도 하는데 선돌은 푸른 강과 층암절벽이 어우러져 마치 한폭의 그림을 보는 듯한 느낌을 준다.

선돌은 영월읍 방절리 서강 안에 절벽을 이룬 곳에 위치해 있는데 마치 큰 칼로 절벽을 쪼개 내리다 그친 듯한 형상을 이룬 입석을 말한다.

이 입석의 바로 앞에 우뚝선 거암은 신비로울 뿐만 아니라 절벽과 입석사이로 내려다 보이는 강물은 마치 한폭의 수묵화를 보는 것 같은 느낌이 든다.



단풍이 들면 마치 금강산의 일부를 보는 듯한 절경을 이루는데 더욱이 이곳 선돌은 영월관문에 위치하고 있으므로 많은 관광객들이 이곳에 와서 선돌의 절경을 구경한다.

전망시설 아래로 펼쳐진 장엄한 두갈래의 우뚝솟아있는 바위(높이70m)를 선돌(立石)이라 불리어 오고 있으며 서강의 푸른물과 층암절벽이 어우러져 마치 한국화를 보는 듯한 느낌을 준다하여 신선암(神仙岩)이라고도 한다.

[연계관광지]
ㅇ 선돌 → 장릉(3Km) → 보덕사(05Km) → 관풍헌(2.5Km) → 금강정(500m) → 청령포(3Km) →  고씨동굴(13Km) → 김삿갓유적지(16Km) → 내리계곡(14Km) (4시간소요)

ㅇ 승용차 : 영월읍 시가지 → 선돌(5 km, 5분 소요)
ㅇ 시내버스 : 영월읍 시가지 → 선돌(1일 30회 운행, 매15분 간격, 10분 소요)
ㅇ 시외버스 : 동서울 터미널 → 영월 읍(191Km, 30분 간격, 2시간 30분 소요)
ㅇ 기 차 : 청량리역 → 영월역(191km, 120분 간격, 2시간 40분 소요)